서울/인천/경기/강원

인천교육청 스쿨미투A고 경찰청과 공조 조사 실시

28일 경찰, 감사관, 인권보호관 등 25명 긴급투입...전수조사 등 면밀한 분석 따라 수사와 감사 동시 진행

작성일 : 2019-01-28 13:11
작성자 : 경인취재팀 (ednews2000@hanmail.net)

인천시교육청(교육감 도성훈)이 스쿨미투가 발생한 A고를 위해 ‘스쿨 미투 맞춤형 프로세스’를 추진하고 있다.

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21일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통해 A고 스쿨 미투 사안을 인지 즉시 학교 예비조사 실시하고 경찰청과의 공조 조사를 준비했다.

이에 시교육청에서는 해당학교 개학일인 28일 부평경찰서, 감사관, 인권보호관, 전문상담인력 25명을 A고에 긴급 투입하여, 전교생 620여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또한 전수조사의 면밀한 분석 결과에 따라 수사와 감사를 동시에 진행할 예정이며, 2차 피해 방지와 다수 교원들의 분리 조치에 대비하여 기간제 교사 지원 방안 등 교육과정 운영 안정화 지원 대책을 마련한다.

또한 전수조사 이후 2차 가‧피해 발생 시 교육청으로 직접 신고할 수 있도록 시교육청 스쿨미투 신고센터를 운영하고, 해당 학교의 주기적 점검과 재발방지 컨설팅을 지원할 예정이다.

시교육청은 이외에도 학생 불안감 해소와 조기 적응을 위해 학교폭력대응센터와 연계하여 학생 상담 및 치유 프로그램, 집단교육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시교육청 스쿨미투대책반 전남숙 장학사는 “학생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교육구성원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있다”며 “학교가 조기에 안정화될 수 있도록 모든 방안을 마련해 최우선적으로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박승철기자

#인천수쿨미투 #스쿨미투 #인천A고 #미래뉴스 #인천시교육청 #교육감 #도성훈 #경찰수사 #감사관 #인권보호관 #미투운동 #학교미투 #인천미투 #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