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HOME > 종합 > 광주

세 번 연속 쌍둥이 탄생 ‘화제’..이용섭 시장 축하 방문

전 세계적으로 3번째 국내에서는 처음

작성일 : 2019-04-13 08:59
작성자 : 차승현기자 (6320898@hanmail.net)

광주에서 세 번 연속 쌍둥이가 태어나 화제다.

이들 부부는 지난 2009년 아들 쌍둥이와 2014년 딸·아들 쌍둥이에 이어 지난 10일 오전 딸·아들 쌍둥이를 출산했다.

세 번 연속 쌍둥이를 출산한 이 가구에는 광주시와 남구로부터 셋째아이 이상에게 지급되는 120만원(60만원씩 2명)과 쌍둥이 지원 50만원, 다섯째 이상에게 지원하는 200만원(100만원씩 2명), 5만원 상당의 출산용품이 지급된다.

또 출생아 1인당 양육수당 매월 20만원(~12개월), 1인당 매월 10만원의 아동수당(~만 6세), 영유아 병원비(~24개월) 연 50만원, 다자녀 전기요금 30% 및 도시가스 요금 할인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이용섭 시장은 12일 세 번 연속 쌍둥이를 출산해 화제가 된 고성진·진윤순씨 부부를 광주 북구의 한 병원으로 찾아가 축하 인사를 건넸다.

이 시장은 “저출산 문제가 심각한 상황에서 건강한 쌍둥이를 그 것도 세 번 연속 출산한 것은 가정도, 광주시도, 병원에도 모두 경사”라며 “보육을 개인이나 가정의 문제만으로 두지 않고 사회가 함께 책임질 수 있도록 광주시는 결혼, 임신, 출산, 양육, 일자리, 주거에 이르기까지 생애 주기에 따른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또 부부에게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마스코트인 수리·달이 인형을 선물하고, 오는 7월12일 광주세계수영대회 개막식 참석을 초청했다.

한편 이란성 쌍둥이를 세 번 연속해 출산할 확률은 5000만명 당 1.35명 정도로 매우 희귀한 경우이며, 세계적으로는 미국과 영국에서 각 한 차례씩 보고됐으나 국내에서는 첫 사례로 알려지고 있다.

 

#이용섭시장 #미래뉴스 #광주시장 #쌍둥이 #세번연속쌍둥이 #미래교육신문 #산부인과 #아동수당 #저출산문제 #미국 #영국 #국내첫사례 #국내세쌍둥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