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인천/경기/강원

박찬대 의원 학생건강, 학교보건 발전 토론회 개최

인천교육청 관계자 등 300여명 참여...학생 건강권 보장 등 논의

작성일 : 2019-09-10 10:44
작성자 : 경인취재 박승철기자 (ednews2000@hanmail.net)

국회교육위원회 소속 박찬대 의원(더불어민주당 인천 연수갑)이 지난 9일 가천대 메디컬캠퍼스 약학대학 강당에서 ‘학생건강증진을 위한 학교보건 발전 방안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저출산으로 인한 인구구조의 변화에 따른 학생 수 감소로 우리 아이들의 건강을 증진시키는 보건교육의 중요성과 정책과제에 대해 살펴보고, 학생의 건강권 보장 등 보건의 문제점과 개선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토론회에는 시·도 보건전문직원, 인천광역시간호사회, 시·도교육청 보건전문직, 인천보건교사회, 보건교육포럼 등 초중고 보건교사 및 학부모, 학교보건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토론회는 도성훈 인천 교육감, 김교흥 전)국회사무총장, 신동근 국회의원, 김강래 인천시의회 교육위원장, 장성숙 인천시간호사회 회장 등이 참석하여 열기를 더했다.

토론회의 발제자인 우옥영 보건교육포럼 이사장과 김선아 전국보건교사회 부회장은 학생의 건강권 보장과 건강습관 형성을 위한 보건교육 정상화의 정책과제로 30학급 이상 과대학교 보건교사 2인 배치 및 건강장애 학생을 위한 학교보건 보조인력 배치, 보건수업의 시수 확보, 시교육청 및 교육지원청에 보건교육 전담부서 설치 등을 제안했다.

법률사무소 리엘파트너스 이승기 변호사는“학교보건은 전문적 의료지식이 요구되는 분야로, 컨트롤타워의 기능을 하는 교육청 내 조직은 그에 상응하는 의료지식을 갖추어야 하고, 보건교사 확대배치와 교육청의 전문화가 선행되지 않고서는 날로 높아지는 학생의 건강권에 대한 요구를 충족시킬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번 토론회를 주최한 박찬대 의원은“학생들의 건강과 안전의 중요성이 더욱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각급 학교 내 응급상황이나 감염병 및 만성질환 등을 신속하고 적절하게 처리하여야 한다”며 “학교보건의 핵심인력인 보건교사 배치율을 상향하고 평생 건강습관 형성을 위한 학교 보건교육에 대한 체계를 조속히 갖추어야 한다”고 밝혔다.

#박찬대의원 #국회의원 #박찬대 #미래교육신문 #학생건강권 #미래뉴스 #국회교육위 #인천국회의원 #도성훈교육감 #인쳔교육청 #보건교사 #보건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