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HOME > 종합 > 광주

광주북구 관내 전역 일제 방역 실시

공중화장실, 경로당, 버스정류장 등

작성일 : 2020-03-01 13:18
작성자 : 박소연기자 (ednews2000@hanmail.net)

광주북구(구청장 문인)가 지역 주민들과 함께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나선다.

구는 오는 3일 구청 전 부서, 27개 동행정복지센터의 자율방재단, 통장단, 주민자치(위원)회, 새마을회, 바르게살기협의회, 자유총연맹 등과 함께 북구 전역을 대상으로 ‘주민 참여 일제방역’을 추진한다.

이번 일제 방역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다. 이에 구는 각 동별 20명 내외를 5개~6개조로 편성하고 공원, 경로당, 공중화장실, 버스정류장 등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소독 방역과 예방수칙・행동요령 홍보 등을 실시해 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북구 지역의 자원봉사단체들도 방역 활동에 힘을 보태고 있다. 북구자원봉사센터는 녹색어머니회, 대창한마음회, 어울림나눔봉사단, 적십자사북구지회 등 자원봉사단체를 중심으로 작은도서관,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등 방역을 요청한 수요처를 요일별로 방문해 적극적인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문인 구청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애써주시는 주민과 자원봉사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코로나19의 장기화가 예상되는 만큼 이번 사태가 종식될 때까지 긴밀한 민・관 협력체계를 유지해 구민의 안전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북구는 원활한 자원봉사 활동을 위해 분사기, 소독제, 방역복 등을 지원했으며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대비한 방역물품 구입을 위해 올해 1회 추경 예산도 편성할 계획이다.

 
#북구청 #문인 #북구청장 #미래뉴스 #녹색어머니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