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

HOME > 종합 > 충청

충북교육청 청주·옥천 지역 원격수업 해제...7일부터 거리두기 2단계

60명 이하 1/3 유지 매일등교...학교자율 맡겨

작성일 : 2020-09-03 09:26
작성자 : 황성운기자 (ednews2000@hanmail.net)

충북교육청(교육감 김병우)이 청주·옥천 지역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인한 전면 원격수업 지침을 해제하고 전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유지에 따른 2단계에 해당하는 도교육청 지침으로 전환한다.

도교육청은 청주·옥천 지역 확진자 발생에 따라 해당 지역 관내 유·초·중·고등학교를 옥천은 8월 20일부터 9월 6일까지, 청주는 8월 24일부터 9월 6일까지 고3을 제외한 전면 원격수업으로 각각 운영해왔다.

하지만 오는 9월 7일부터 11일까지 전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유지에 따라 도교육청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지침으로 전환한다.

이에 따라 60명 이하 유치원과 초등학교는 밀집도 1/3유지 매일 등교가 가능하며 60명 이상 유치원은 밀집도 1/3을 유지해야 한다.

60명 초과 20학급 미만 초등학교는 밀집도 1/3를 유지하고 20학급 이상일 경우 전면 원격수업으로 진행해야 한다.

60명 이하 중학교와 고등학교 경우 단위학교 자율 결정에 맡기며, 60명 초과 중학교는 밀집도 1/3을, 고등학교는 2/3을 각각 유지해야 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전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유지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유지에 맞는 지침으로 전환된다”며 “각급 학교 실정에 맞게 학사운영 계획을 수립하여 운영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충북교육 #김병우교육감 #충북교육감 #청주매일등교 #원격수업해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