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HOME > 종합 > 광주

“부당한 학생부 수정 엄단하겠다”

작성일 : 2016-09-12 12:30
작성자 : 허광욱 (ednews2000@hanmail.net)

 

부당한 학생부 수정 엄단하겠다”

장휘국 교육감 기자회견 “재발방지 NEIS시스템 구축”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은 12일 “앞으로 부당한 방법을 동원해 학교생활기록부를 정정하는 일은 결단코 막아내겠다”고 밝혔다.

이날 장 교육감은 시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학교 현장에서 가장 공정하고 투명해야 할 학교 생활기록부가 권한관리 미흡으로 부당하게 정정되는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해 학생 및 학부모, 시민 여러분들께 깊이 사죄드린다”며 “특히 입시를 앞둔 고3 수험생과 학부모님께 불안감을 안겨 줘 죄송한 마음 거둘 길이 없다”고 밝혔다.

장 교육감은 “민선 1·2기 교육감직을 수행하면서 청렴한 광주교육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으나 이번 사립여고 사태로 청렴 광주교육에 대한 믿음에 빗금이 생겨 참담한 심정이다”며 “무엇보다 성실하고 열정적으로 학생들을 지도해 온 선생님들과 열심히 공부한 학생들에게 위화감과 허탈감을 안겨준 점, 매우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장 교육감은 “특정 학교의 일탈로 광주 전체의 위신이 추락하지 않도록 광주교육 신뢰성 회복을 위한 재발방지 대책들을 마련해 차근차근 진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학생을 지도하는 과정에서 학교생활기록부를 부당한 권한으로 수정한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며 “교과능력세부 특기사항을 권한이 없는 교사가 각색하고, 그 대가로 금품을 수수한 것은 그 자체로 용납할 수 없는 범죄행위다. 또 우수학생 중심으로 운영한 심화반은 학교교육력제고사업의 취지를 크게 일탈한 것이며, 그 과정에서 수당 등을 부당 수령한 것도 용서받을 수 없는 일이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학생부 조작, 금품수수, 교육력제고사업비 횡령 등으로 기소의견 송치된 관련자 13명은 이미 형사고발과 징계요구를 한 상태다”며 “추후 검찰수사결과 통보가 오면 징계양정기준을 엄격히 적용해 강력히 조치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장 교육감은 재발방지를 위한 향후대책으로 ▲학교생활기록부 권한부여 및 정정대장 전수조사 ▲교육부 건의 통해 믿을 수 있는 학생부 관리 시스템 설치 ▲학교생활기록부 관리에 따른 교사연수와 점검 확대 강화 ▲학생·학부모 안정대책 마련 등을 제시했다.

/허광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