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HOME > 종합 > 광주

생활기록부 조작한 모 여고, 경찰 수사 ‘촉각’

작성일 : 2016-07-14 13:17
작성자 : 허광욱 (ednews2000@hanmail.net)

 

생활기록부 조작한 모 여고, 경찰 수사 ‘촉각’

광주교육청, 전면 감사 통해 미심쩍은 부분 일부 파악돼

 

교생 실습 서류와 학생 생활기록부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S여자고등학교가 광주시교육청의 감사 과정에서 미심쩍은 부분이 일부 확인, 경찰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시교육청 박재성 교육국장은 14일 오전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S여고 특정 교사가 학생 생활기록부와 성적을 조작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감사를 진행했다”며 “S여고의 답안지를 수거했으며 교장과 일부 교사를 불러 조사하는 등 전면 감사를 벌였다”고 밝혔다.

이어 박 국장은 “교육행정시스템인 나이스(NEIS)에 들어가 생활기록부 등을 고칠 때는 어떠한 경우에도 교장의 결재를 받아야 한다”며 “오탈자를 수정할 때도 교장의 확인이 필요한데 이번 건은 임의로 고친 점이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박 국장은 또 “특정인에 대한 성적조작 드러난 것은 없다”며 “S여고는 절차 상 문제점이 발견돼 시정조치 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특히 박 국장은 “감사 과정에서 미심쩍은 부분이 일부 발견됐지만 감사팀이 갖고 있는 권한으로는 조사에 한계가 있어 경찰 조사를 의뢰할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박 국장은 “이번 감사의 핵심은 모든 답안지와 생활기록부를 확인하는 것인데 경찰도 똑같은 작업을 진행하고 있어 학교가 많이 어수선하다”며 “경찰이 수사할 때 필요한 부분을 요청하면 적극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S여고는 단 하루도 출근하지 않은 여자 교생에게 100점 만점에 94점의 높은 평가점수를 주고 출근을 한 것처럼 실습서류를 조작해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또 특정 교사가 일부 학생들의 생활기록부를 임의 수정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학교 관계자들을 상대로 감사가 진행 되고 있다.

/허광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