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HOME > 종합 > 광주

광주시 4개분야 11개 제도 변경

작성일 : 2016-06-29 13:27
작성자 : 허광욱 (ednews2000@hanmail.net)

 

 

광주시 4개분야 11개 제도 변경

인플란트 지원대상확대 및 전기차 선착순 보급

아이돌봄, 무료 세무상담 서비스

광주광역시(시장 윤장현)에 경제, 환경등 4개분야 제도가 변경된다.

시는 2016년 하반기부터 복지분야 정책을 비롯해 경제, 환경, 일반행정 등 총 4개 분야 11건의 제도와 시책이 새로 시행되거나 바뀐다고 29일 밝혔다.

복지 분야에서는 광주형 아이돌봄 지원사업, 저소득층 아동급식 질 향상, 청소년 한부모 더불어 행복통장 사업 등 광주시 자체 시책이 눈에 띈다.

광주형 아이돌봄 지원사업은 정부에서 지원하는 아이돌봄 서비스 480시간에 광주시가 연 48시간을 추가로 지원하는 사업이며, 지원 대상 가정은 총 연 528시간을 이용할 수 있다.

저소득층 아동급식의 질 향상도 추진된다. 현행 급식단가는 3500원으로 500원 인상하여 4000원 상당의 급식이 제공된다.

국비사업 이외 시가 자체적으로 지속 추진하는 사업도 있다.

대표적인 사업이 ‘청소년 한부모 더불어 행복통장 사업’으로, 한부모가 3년 간 월 5만원 저축 시 15만원 적립 지원하는 등 총 720만원 적립 후 이자 포함 전액을 지급함으로써 청소년 한부모의 자립지원을 적극 뒷받침하게 된다.

이 밖에도 의료급여 수급자 대상 틀니 및 임플란트 지원 대상 확대(현행 : 70세 이상 → 변경 : 65세 이상) 및 여성 청소년(만 12세) 을 대상으로 1:1 건강상담 및 자궁경부암 예방접종을 실시하는 건강여성 첫걸음 클리닉 시행, 어린이집 만 0~2세반 어린이를 대상으로 종일반, 맞춤반 보육료를 지원하는 맞춤형보육이 시행된다.

경제 분야에서는 전기차 50대를 민간에 신규 보급할 계획이다. 보급 대상은 광주에 거주하면서 전기자동차 운행을 희망하는 중소기업, 유통업체, 일반 시민 등이며 선착순으로 보급된다.

희망자는 관련 서식을 작성 후 전기자동차 제작·판매사 대리점에 제출하면 되고, 전기차 민간보급 보조금은 기존 대당 1800만원에서 1700만원으로 변경됐다.

일반행정 분야는 ‘마을세무사 제도’가 신규 시행된다.

경제적 사정으로 세무사 이용이 어려운 시민, 영세사업자, 전통시장 상인 등은 무료로 세무상담 서비스를 받을수 있다.

시 관계자는 “하반기부터 달라지는 각종 제도와 시책은 시민생활에 유익한 정보가 많기 때문에 이를 놓치지 않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세심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