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ㆍ인천ㆍ경기ㆍ강원

최순실 국정조사 김기춘 전 실장 ‘모른다는 말만 반복’

만났다는 사람 있는데 만나지 않았다...

작성일 : 2016-12-07 12:09 수정일 : 2016-12-07 12:09
작성자 : 차승현 (6320898@hanmail.net)

 

최순실 국정조사 김기춘 전 실장 ‘모른다는 말만 반복’

만났다는 사람 있는데 만나지 않았다...

 

최순실 국정조사 2차청문회에서 김기춘 전 비서실장은 모른다 지시한적 없다는 말만 반복 했다.

차은택은 김기춘 전 비서실장을 만나러 공간에 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 자리에 김종 전 차관 등이 있었다”고 증언했다. 그러나 김 전 실장은 “만난적 없다. 최순실도 모른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경북 성주)은 고영태(전 더블루K 이사)씨 상대로 최순실씨 언제 알았냐는 질문에 “2012년 가방회사 운영 중 알았다. 지인지 소개해줬다”고 말했다.

차은택은 어떻게 알았냐는 질문에는 “가방회사 하던 중 광고 때문에 알았다”고 답변했다.

또한 최순실씨가 대통령 연설문을 봤냐는 질문에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광주 북구갑)은 김기춘 전 비서실장에게 세월호 시신 인양 반대한적 있냐는 질문에 김 전 실장은 “지시한적없다. 모르는 일이다”고 말했다.

김경진 의원은 “내가 막말하는 사람이 아닌데 이번일은 너무 화난다”며 “어린학생들이 추운겨울 바다에 수장되어 시신인양도 못하고 있는데 모른다고만 할수있냐”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당신은 죽어서도 천국에 못갈 것” 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김 전 실장은 “대통령보필을 못한 잘못이 크다”며 “국민께 죄송하다 사죄드린다”는 말만 반복했다./차승현기자

 

 

 

#최순실 #국정조사 #김기춘 #고영태 #차은택 #세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