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HOME > 종합 > 광주

누리문화재단·농협 가인회, 투병 학생 치료비 전달

농협 31개 지점 ‘사랑의 저금통’으로 모은 208만 원

작성일 : 2016-12-26 16:04
작성자 : 허광욱 (ednews2000@hanmail.net)

누리문화재단·농협 가인회, 투병 학생 치료비 전달

농협 31개 지점 ‘사랑의 저금통’으로 모은 208만 원

누리문화재단에서 100만 원 마련 광주시교육청에 전달

 

광주광역시교육청(교육감 장휘국)이 26일 교육감실에서 NH농협 광주지역본부 가인회(회장 이주현)와 누리문화재단(이사장 이 철)이 함께 마련한 투병 학생 치료비 308만원을 전달 받았다.

가인회(佳人會, 아름다운 사람들의 모임)는 HN농협 광주영업본부 산하 여직원 모임으로 회원은 230명이다. 지난 28년간 매월 정기적인 사랑 나눔 활동을 진행해 왔다. 올해는 31개 지점에 ‘사랑의 저금통’을 설치해 모은 금액 208만2600원 전액을 선천성 자가면역성 감염으로 투병 중인 시교육청 관내 한 중학생에게 전달하기로 했다.

치료비를 전달받은 누리문화재단은 가인회의 활동과 뜻을 같이 하기 위해 회원들의 성금 100만 원을 더해 이날 시교육청에 전달했다. 누리문화재단은 광주시교육청 희망교실 운영지원과 장학생 선발 등을 담당하고 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후원은 예상치 못한 질병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에도 배움의 끈을 놓지 않은 학생의 치료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며 “지역사회의 따뜻한 온정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허광욱 기자

 

#광주시 #교육감 #사랑의저금통 #누리문화 #농협 #가인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