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HOME > 종합 > 광주

5·18교육 강화로 역사 바로 세운다

광주교육청, ‘5·18민주화운동 교육 담당교사 워크숍’ 개최

작성일 : 2017-04-06 12:22
작성자 : 허광욱 (ednews2000@hanmail.net)

5·18교육 강화로 역사 바로 세운다

광주교육청, ‘5·18민주화운동 교육 담당교사 워크숍’ 개최

 

광주 전일빌딩에서 5·18 당시 헬기사격 탄흔이 발견되면서 국과수의 추가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이 순간에도 그 책임자가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등 5·18 역사 왜곡 시도는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광주시교육청(교육감 장휘국)이 다양한 ‘5·18민주화운동’ 교육을 통해 역사 바로 세우기에 나섰다.

시교육청은 6일 오후 2시30분 광주학생독립운동기념회관 강당에서 진행되는 ‘5·18민주화운동 교육 담당교사 워크숍’을 시작으로 학교현장에서 다양한 5월 교육을 진행해 5·18정신 폄훼·왜곡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특히 이번 ‘5·18민주화운동 교육 담당교사 워크숍’에선 수업시간을 이용한 5·18 지도안, 교내 행사, 교과별 통합 연계수업 외에도 세월호 추념사업, 통일교육 등 주제를 확장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이 소개될 예정이다.

시교육청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5·18민주화운동 교육 기본계획을 수립해 5월18일부터 27일까지 5·18민주화운동 기념 주간으로 정하고 모든 학교에서 2시간 이상 5·18교육을 진행하도록 최근 일선 학교에 안내했다. 기념 주간엔 각 학교에서 필수적으로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진행하고, 현수막도 게시하게 된다. 5·18민주화운동 계기수업과 주먹밥 먹기 체험활동도 실시한다.

장휘국 교육감은 “5·18민주화운동은 한국사에서 어둠은 결코 빛을 이길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준 대표적인 장면 중 하나이다”며 “올바른 역사 교육과 시민교육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요즘 학교에서 5·18민주화운동 교육을 강화해 광주 학생들이 더불어 살아가는 정의로운 민주시민으로 자라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허광욱 기자

 

#광주시 #교육청 #5.18 #민주화운동 #워크숍 #학생 #독립운동 #한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