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HOME > 종합 > 광주

광주교육청 직원, 팽목항·목포신항 추모 방문

세월호 참사 3주기 맞아 참배 및 ‘기억의 숲’ 등 찾아

작성일 : 2017-04-12 16:27
작성자 : 허광욱 (ednews2000@hanmail.net)

광주교육청 직원, 팽목항·목포신항 추모 방문

세월호 참사 3주기 맞아 참배 및 ‘기억의 숲’ 등 찾아

장휘국 교육감 “모든 위험으로부터 학생안전 소중히 지킬 것”

 

광주시교육청 직원들이 12일 세월호 참사 3주기를 맞아 진도 팽목항과 목포신항을 방문, 고귀한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고 안전사회 구현을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장휘국 교육감을 비롯해 광주시교육청 직원 100여 명은 세월호 희생자들을 잊지 않고 기억하기 위해 진도 팽목항과 세월호 육상 거치 현장인 목포신항을 방문했다.

특히 광주시교육청 직원들은 팽목항 분향소에서 국화 헌화와 분향을 진행한 뒤 팽목항 등대에서 엽서와 추모리본을 다는 추념활동을 진행했다. 또 세월호 ‘기억의 숲’에 방문해 다시는 세월호와 같은 사고가 되풀이 되지 않는 안전사회를 만들 것을 다짐했다.

장휘국 교육감은 “다시는 이런 참사가 발생하지 않도록 우리는 세월호와 함께 차가운 바다에 묻혀야했던 어린 학생들의 죽음을 잊지 않고 기억해야 한다”며 “반드시 세월호 침몰의 진실을 규명하고, 또 다른 희생이 생겨나지 않도록 법과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 교육감은 이어 “어른들이 시키는 대로 가만히 앉아 기다리는 학생이 아닌, 스스로 생각하고 판단하고 행동하는 학생을 키우는 ‘인간교육’으로 바꿔 나가야 한다”며 “앞으로 모든 위험으로부터 우리 학생들의 안전을 소중히 지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광주시교육청은 ‘잊지 않을게요. 함께 할게요’를 주제로 세월호 3주기 추념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이버 추모관을 운영 중이며 각급 학교에서 자발적인 ‘3주기 추념 계기 교육’도 실시하고 있다. 13일 오후 1시30분에는 장휘국 교육감이 직접 상일여고에서 계기교육을 진행한다. 이외에도 오는 15일에는 금남로에서 3주기 추념 청소년 문화제도 연다.

/허광욱 기자

 

#세월호 #팽목항 #광주시 #교육청 #교육감 #분향소 #세월호희생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