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

HOME > 종합 > 충청

김병우 충북교육감 새해 화두 송무백열(松茂栢悅)로 정해

작성일 : 2017-12-20 12:36
작성자 : 박소연 (ednews2000@hanmail.net)

충북교육청 김병우 교육감이 새해 화두를 송무백열(松茂栢悅)로 정했다.

송무백열(松茂栢悅)은 진(晉)나라 육기(陸機)가 쓴 ‘탄서부(歎逝賦)’에 나오는 글귀이며, ‘소나무가 무성하면 잣나무가 기뻐한다’는 뜻의 송무백열은 벗이 잘 되는 것을 기뻐할 때 비유적으로 일컫는 말이다.

짝이 되는 말로 지분혜탄(芝焚蕙歎)이 있는데, ‘지초가 불에 타면 혜초가 한탄한다’는 뜻으로 동류의 불행을 같이 슬퍼함을 뜻한다.

김 교육감은 “어려움을 함께 이겨낸 벗, 굳은 뜻을 지켜낸 벗이 잘 되는 것을 함께 기뻐한다는 말 속에는 공감의 미덕과 더불어 행복한 동반 성장을 향한 기대가 담겨있다”고 말했다.

또한 “과거 우리 교육이 지나친 경쟁 위주, 개인 성공 위주였음을 생각해보면 송무백열은 우리 교육이 지향해 나가야 할 공감과 존중, 협력과 배려의 정신이기도 하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인공지능이 범접할 수 없는 인간만의 공감능력을 키우려는 시책 방향과도 일치하다”며 “2018년 새해는 교육가족을 비롯한 도민 모두가 송무백열의 뜻으로 함께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박소연기자

#김병우교육감 #충북교육감 #교육청 #도교육청 #미래교육 #교육신문 #송무백열 #충북교육청 #화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