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

HOME > 종합 > 충청

청소년 알바 최저 시급 받지 못한 학생 19.69%, 부당대우 14,99% 나타나

충북교육청 특성화고 학생 알바 실태 조사 발표

작성일 : 2018-01-25 10:06
작성자 : 박소연 (ednews2000@hanmail.net)

충북교육청(교육감 김병우)은 ‘2017년 충북지역 특성화고 학생 아르바이트 실태조사’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도교육청은 충북청소년노동인권교육연구회, 충북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와 공동으로 작년 10월 2주 동안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아르바이트 실태조사는 2013년 이후 매년 실시하고 있으며, 2017년 조사에는 충북지역 특성화고 학생 12,101명이 참여했다.

설문은 총 7문항으로, 설문 결과 학생의 18.40%인 2,231명이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처음 조사했던 2013년 7.96%보다 약 2배 넘게 증가한 수치이며, 2016년 설문 응답 학생 13,935명 중 17.52%인 2,442명이 아르바이트를 한다는 응답과 비교할 때 약간 증가했다.

‘노동인권교육을 받은 경험이 있는가?’에 대한 질문에는 61.90%의 학생들이 받았다 했다. 이는 작년 49.81%보다 12.0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조사한 26교(특성화고 23교, 마이스터고 3교 포함) 중 절반이상의 학교에서 90%이상 학생들이 노동인권교육을 받았다고 답했다.

하지만 이번 조사에서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는 학생 중에 근로계약서를 작성한 학생은 32.50% 뿐이고, 학생 대다수(67%)가 작성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뿐만 아니라 최저 시급(2017년 6,470원)을 받지 못한 학생들도 19.69%로 나타났다.

특히 ‘부당한 대우를 받아본 경험이 있는가?’에 대한 질문에 지난해 11.18%보다 높은 14.99%의 학생들이 ‘있다’고 답해 아직도 일하는 청소년들 일부는 부당한 대우에 노출 되어있음을 알 수 있다.

한편 일하는 청소년 보호를 위해 도교육청은 대국민 홍보 광고, 거리 캠페인, 노동인권교육 수업지도안 개발, ‘함께 행복한 인권교실운영’, ‘청소년 수첩’ 제작보급 등의 사업을 펼치고 있다./박소연기자

#청소년알바 #알바부당대우 #최저시급 #알바최저시급 #특성화고취업 #특성화고취업실습 #미래교육 #교육신문 #충북교육청 #도교육청 #알바실태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