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

HOME > 종합 > 충청

청주, 충주, 북부, 남부 영어체험센터 국제교육원으로 명칭 변경

다문화·탈북가정 학부모 등 관심 쏠려

작성일 : 2018-02-09 10:10 수정일 : 2018-02-09 10:10
작성자 : 박소연 (ednews2000@hanmail.net)

올해 1월부터 이름을 바꾸고 새롭게 출발한 충북교육청 산하 국제교육원(원장 김인숙)에 다문화·탈북가정 학생과 학부모, 도민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충북국제교육원이 도내 전 지역 다문화·탈북 학생에게 중국어, 일본어, 베트남어 등을 무료로 가르칠 예정이다.

국제교육원은 학생을 가르치는 장소도 지역별로 희망조사를 거쳐 중점학교를 정해 학생이 최대한 쉽게 오고갈 수 있게 할 계획이다.

교육을 운영해 보고 여건이 되면 일반학생·학부모에게 개방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 원어민 영어강사에게 배우던 영어체험 교육은 종전처럼 그대로 유지된다.

충북교육청에 따르면 충북도내 다문화학생은 2006년 375명이었지만 지속적으로 증가해 지난해에는 4568명으로 11년 전보다 무려 열 두 배 이상 늘었다.

다문화학생 증가에 맞춰 국제교육원은 오는 3월 이후부터는 다문화교육지원센터도 운영할 계획이다.

다문화교육지원센터는 청주 종합운동장 옆에 위치한 (구)충북체육고등학교 건물(본관 지상5층, 별관 지상 2층, 9,864㎡)을 리모델링해 세워진다.

다문화교육지원센터에서는 다문화·탈북가정의 학생과 학부모가 우리나라 교육과 문화에 잘 적응하도록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가르치고 상담도 해줄 예정이다.

교사가 다문화·탈북 학생을 잘 가르칠 수 있도록 하는 교원연수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다문화가정 학생이 자긍심을 갖도록 매년 이중 언어 말하기 대회도 열 계획이다.

이중언어 말하기 대회는 한번은 외국인 부모의 언어로 발표하고 한번은 한국어로 발표하는 방식으로 치러지는 대회다.

충북교육청은 국제교육원의 이 같은 기능과 역할이 성공적으로 수행하도록 기존의 청주영어체험센터, 충주영어체험센터, 북부영어체험센터(제천), 남부영어체험센터(옥천)를 2018년 1월 1일자로 각각 충북국제교육원 운영부(청주), 충주센터, 북부센터, 남부센터로 이름을 바꾸었다.

진천군 문백면에 있던 충북학생외국어교육원은 충북국제교육원 교수부로 바꾸고 국제교육원 본원 기능을 맡는다.

김인숙 원장은 “직원들과 열심히 일해 국제교육을 앞장서서 이끄는 충북교육청이 되도록 하겠다”며 “함께 행복한 교육의 주춧돌이 되는 기관으로 성장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박소연기자

#미래교육 #국제교육원 #미래뉴스 #충북교육 #교육청 #도교육청 #영어체험센터 #영어체험 #충북국제교육원 #탈북가정 #탈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