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HOME > 종합 > 광주

장휘국‧장석웅, 대입제도 개혁 특별법 제정 촉구

10일, 교육혁명 공동 성명서 발표 “교육당사자들의 총의 모아야”

작성일 : 2018-05-10 16:49
작성자 : 허광욱 (ednews2000@hanmail.net)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예비후보는 10일 장석웅 전남도교육감 예비후보와 공동으로 ‘대학입시제도 개혁과 대학공공성 확보를 위한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 두 후보는 이날 공동성명을 통해 “정부는 대학입시제도 개혁과 대학공공성 확보를 위한 특별법 제정을 위해 교육당사자들의 총의를 모아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어 “국회는 대학입시제도 개혁과 대학공공성 확보를 위한 특별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두 후보가 특별법 제정을 촉구한 10일은 세 가지 의미를 가진 날이다. 세월호가 바로 섰고, 5·10교육민주화선언 32주년이다. 또 광주에서는 입시개혁안 공청회가 열렸다.

이들 두 후보는 “‘가만히 있으라’는 괴물에 맞서 진실과 정의를 향한 교육혁명의 닻을 다시금 올리려 하며, 진실규명과 미수습자 문제가 해결되는 날까지 함께 할 것”을 다짐했다.

장휘국 후보는 “32년 전 오늘은 해직을 각오한 전국교사들이 분연히 떨쳐 일어나 ‘교육민주화선언’을 한 날이다”며 “국가교육회의가 변죽만 울리고 본질에 접근하지 못하는 우를 범하지 않기를 바라며, ‘가만히 있으라’는 괴물을 잡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대학입시제도 개혁이다”고 강조했다.

/허광욱 기자

#광주시 #교육감 #대학입시 #시험 #시교육청 #세월호 #입시 #고등학생 #전남교육감 #후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