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HOME > 종합 > 광주

최영태 “교육지원청, 학교 지원‧지역교육 플랫폼으로”

직제와 역할 개편…교육청 조직, 지시와 통제서 지원과 협력체제로 혁신

작성일 : 2018-05-21 14:42
작성자 : 허광욱 (ednews2000@hanmail.net)

최영태 광주시교육감 예비후보는 21일 “‘학교 중심, 지역과 함께’하는 교육 플랫폼으로 교육지원청의 직제와 역할을 개편하겠다”는 광주시교육청 행정 혁신 공약을 발표했다.

이는 교육감 및 본청에 집중된 권한과 인원 · 예산을 동부·서부교육지원청에 대폭 분산하고, 학교자치를 지원하며, 배움 중심 교육을 위한 지역교육 거버넌스 역할을 강화한다는 내용이다. 또한 교육전문직원의 핵심역량 강화와 인력배치를 통해 지역사회를 교육 플랫폼으로 구축하고, 광주교육 생태계의 혁신을 선도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최 예비후보는 “모든 교육 행정은 교육을 돕는다는 목적으로 설계되어야 한다. 학교민주주의와 교육 자치는 헌법 정신의 실현이다. “지시와 통제에서 지원과 협력체제로 혁신하고, 기획과 정책개발 역량을 강화해 ‘학교중심, 지역과 함께’ 하는 광주시교육청을 만들겠다‘면서 ”본청은 중앙정부 및 광역시·의회 단위의 교육정책 및 행정사무에 집중하면서 광주교육회의(신설) 및 동부·서부교육지원청의 역할 조율 및 지원을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최 예비후보는 또 “본청에서 교육지원청 중심으로 인력과 예산을 지원하고 권한을 확대해 나가겠다”면서 “학교와 지역사회의 교육력을 높이는데 정책 목표를 두고, 관련 직제와 기능을 개편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통제적 방식의 수직적인 구조에서 소통적 방식의 수평적인 직제로 전환하고, 현장지원과 협업시스템을 촉진하는 전담부서(또는 센터)를 신설하겠다”며, “단위학교의 민주적인 의사결정과정 상시지원체계를 구축하고, 교육지원청의 4대 정책 방향을 협업, 전문성, 현장성, 책임성으로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최 예비후보는 또 “학생의 배움은 학교와 지역에서 형식적 혹은 비형식적인 방법으로 언제나 일어난다”면서 “따라서 학교 밖 지역사회의 교육환경을 개선하고 교육력을 강화하는 것은 공교육 개혁의 중요한 부분이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지역사회의 다양한 교육문제에 대한 상시적 교육협의체를 구축하고, 운동장·기숙사·도서관·체육관·강당·회의실 등 교육자원을 지역사회와 공유 협력하며, 수요자(학생, 학부모) 중심의 교육 선택권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최 예비후보는 “교육전문직원의 시민역량 강화는 학습자의 자율적 권한과 다양한 기회를 제공함은 물론 지역사회의 교육역량을 강화하는 방안이다”면서 “학교현장과 지역사회의 네트워킹을 전담하는 교육전문인력을 지역교육 거버넌스의 코디네이터로 배치하고, 지역사회의 교육전문 인력양성 프로그램을 활성화하며, 광주형 교육청 및 교육지원청의 전문역량 특성화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허광욱 기자

 

#광주시 #교육청 #교육감 #예비후보 #교육지원청 #학교 #예산 #교육자 #선거 #미래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