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

HOME > 종합 > 충청

충북교육청 청소년 도박 대응 나서

절도, 금품 갈취 등 범죄 심각

작성일 : 2019-03-29 11:04
작성자 : 박소연기자 (ednews2000@hanmail.net)

충북교육청(교육감 김병우)이 ‘학생 도박 예방교육’을 진행해 청소년 도박 문제를 근절하기 위한 대응에 나섰다.

최근 정보통신기술의 발달과 스마트폰의 보급을 배경으로 사이버상의 청소년 도박·중독문제가 매우 심각해지고 있다.

청소년 도박 문제는 학생 간 서로 도박 자금을 빌려주고 빌린 돈을 갚기 위해 불법 아르바이트를 하거나 절도 금품 갈취 등의 범죄행위를 하게 되고, 또한 이를 갚지 못한 경우 협박과 폭력에 시달리는 등 학교 폭력을 더욱 심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며 문제 해결에 대한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에 도교육청은 ‘학생 사이버 도박 문제 예방환경 조성’을 목표로 도박 문제 대응과 지원 체계 강화를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먼저 지난 제371회 충청북도의회 임시회에서 김영주 의원 대표 발의로 의결된 “충청북도교육청 학생 도박 예방교육 조례”를 제정・공포하고 ▲학생 도박 예방교육을 학교교육과정으로 편성・운영할 수 있도록 하였고 ▲학생 도박 예방교육위원회 설치 및 기능에 관한 사항 규정에 의거 매년 1회 이상 학생 도박 예방교육을 실시하도록 했다.

또한 생활지도 차원에서 전 교과 경계를 넘어 도박과 게임 중독예방 강화를 위한 지침을 통보했으며, 불법스포츠 도박 예방 안내장을 발송하여 가정과 함께 연계하도록 했다.

도교육청은 관계자는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충북센터)와 연계하여 청소년 도박문제 예방교육과 각종 콘텐츠를 활용한 온라인 예방활동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청소년도박 #도박 #불법도박 #미래교육신문 #김병우교육감 #충북교육청 #미래뉴스 #학교폭력 #학생도박 #절도 #학생범죄 #충북도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