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HOME > 종합 > 광주

광주북구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선정

총 사업비 33억여원 투입...환경문화, 생활기반사업 등

작성일 : 2020-09-14 11:23
작성자 : 박소연기자 (ednews2000@hanmail.net)

광주북구가 국토교통부가 주관한 ‘2021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시비 등 총 31억 4천만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국토교통부는 개발제한구역 주민들의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2001년부터 마을진입로, 상・하수도, 농・배수로 등 생활기반사업과 누리길 조성, 경관사업 등의 환경문화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구는 이번 공모에서 생활기반사업으로 도로 확장・포장 2건, 저수지 보수・보강 1건 환경문화사업으로 누리길 2건 등 총 5개의 사업이 선정됐다.

특히 환경문화사업은 ‘제4수원지 주변 누리길 조성사업’과 ‘평촌반디마을 누리길 조성사업’으로 사업 대상지가 충효동과 인접해있어 무등산권 관광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평가된다.

구는 오는 2021년부터 구비를 포함한 총 32억 5천만 원을 투입해 주민지원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문인 구청장은 “이번 주민지원사업을 통해 개발제한구역 내 거주하는 주민들의 생활환경을 크게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누리길 조성사업은 주민들의 참여와 협조를 바탕으로 광주를 대표하는 명소로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북구청 #문인청장 #개발제한구역 #북구개발제한구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