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HOME > 종합 > 전북

전북교육청 김성효 장학사 단계별 학습서 발간

‘초등 알짜공책’ 학생 학부모 알기 쉽게 단계별 정리

작성일 : 2020-04-23 15:34
작성자 : 황성운기자 (ednews2000@hanmail.net)

 

 

 

 

 

 

 

 

 

 

 

 

 

 

 

개학 연기가 장기화되면서 가정에서의 학습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초등생과 학부모를 위한 책이 출간돼 눈길을 끈다.

총 4권으로 구성된 ‘초등 알짜공책’은 전북교육청 김성효 장학사가 펴냈으며, 학습 계획 세우기부터 독서와 글쓰기, 미루지 않는 습관까지 아이들이 꼭 익혀야 할 공부 방법을 단계별로 정리한 학습서다.

씨앗편은 처음 시작하는 학생들을 위해 재미있게 독서와 글쓰기 습관을 배우는 활동을 소개한다. 꽃편은 읽고 쓰기 습관이 점점 몸에 밸 수 있는 활동 중심으로 구성했으며, 나무편을 통해서는 스스로 학습 계획을 세우고 실천하는 힘을 기를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열매편은 학생들이 방학 동안 다양한 실전 글쓰기와 체험 활동에 도전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기행문 쓰기, 보고서 쓰기, 독후감 쓰기, 나만의 이야기책 만들기 등을 통해 독서와 글쓰기 경험을 넓혀나갈 수 있다.

무엇보다 이 책에 소개된 내용들은 김 장학사가 초등학교 교사로 근무하던 시절 학생들과 함께했던 활동 중에서 가장 효과적인 것들로만 채웠다. 핵심은 매일 조금씩이라도 꾸준히 해나가는 것.

또‘셀프 학습 체크리스트’와 ‘황금 습관 달력’을 둬 학생들이 직접 시간과 목표를 관리하며, 자신의 공부와 생활을 계획하고 선택해 나가는 힘을 기를 수 있도록 설계했다.

특히 저자는 알짜공책이 숙제처럼 여겨지는 게 아니라 일상의 한 부분으로 여겨지도록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그래서 시각적으로 예쁜 것은 물론 아이들의 자발적인 동기 유발을 위해 ‘미션 스티커’를 만들어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실천해 나가며 성취감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김성효 장학사는 “알짜공책은 부모와 아이가 함께 책을 읽고, 이야기를 나누고, 같이 글을 쓰며 도전해 나갈 때 가장 큰 효과를 볼 수 있다”며 “학생들이 처음부터 완벽하게 해내기를 기대하기보다는 점차 좋아질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부모님이 함께 해주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특히 학습지도가 어려운 부모가 있다면 저자의 또 다른 책 ‘초등공부 독서로 시작해 글쓰기로 끝내라(해냄출판사·이하 초독글)’를 추천한다.

저자는 가장 중요한 초등공부의 힘으로 ‘독서’와 ‘글쓰기’를 꼽으면서, 학교와 가정에서 모두 가능한 독서 교육과 글쓰기 교육을 이 책에 담았다.

김 장학사는 “공부하는 힘을 기르는 데 독서와 글쓰기를 필수”라면서 “16년간 학교에서 아이들을 교육했던 노하우, 초등 3~6학년 남자아이 세 명의 일대일 글쓰기 지도 사례를 예시로 넣어 아이를 가르쳐야 하는 부모와 교사들 누구나 공감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 장학사는 ‘천년손이와 사인검의 비밀(한솔수복)’이라는 동화책도 펴냈다. 이 책은 신선 세계와 역사 속의 진귀한 보물을 등장시킨 한국 판타지 동화다.

학생들이 쉽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현대판 한국 판타지가 없는 것이 늘 아쉬웠다는 김 장학사는 “어린 신선 천년손이가 사라진 사인검을 찾아 인간 세상에서 모험을 하는 이야기를 통해 우리 학생들도 모험심과 우정, 꿈과 희망을 찾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북교육청 #학습서발간 #초등교사 #독서활동 #자기주도학습

전북 이전 기사

  • 이전 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