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OME > 포토뉴스 > 사회

광주시 코로나19 생활지원비 지급

4인가구 123만원...유급휴가비용 지원자 등 제외

작성일 : 2020-08-06 11:13
작성자 : 차승현기자 (ednews2000@hanmail.net)

코로나19로 병원에 입원하거나 자가격리돼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에게 광주시가 생활지원비를 지급하고 있다.

지원대상은 감염병예방법에 의거 보건소에서 발부한 입원치료·격리통지서를 받고 격리조치를 충실히 이행한 광주 시민이다.

단 가구원 중 1명이라도 감염병예방법에 의한 유급휴가 비용을 지원받거나 공공기관 또는 국가 등으로부터 인건비 지원을 받는 기관 등의 근로자가 포함된 경우는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또 지난 4월1일 입국자 방역관리 강화조치 이후 입국한 내·외국인도 제외된다.

지원기준은 입원 또는 격리기간이 14일 이상 1개월 이하일 경우는 1인 가구 45만원, 4인 가구 123만원을 1회 지원한다. 14일 미만일 경우는 하루단위로 계산하고 1개월 이상일 경우는 추가 지원이 가능하며, 지원대상자가 외국인인 경우 1인 가구로 적용한다.

류미수 시 사회복지과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취약계층은 생계에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확진·격리자들이 생계 때문에 격리장소를 이탈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생활지원비를 지원하고 있으므로 적극 활용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코로나지원금 #이용섭 #광주광역시 #생활지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