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포토

이용섭 광주시장 독립유공자 위문

노동훈 애국지사 찾아 감사 뜻 전해

작성일 : 2020-02-26 17:24
작성자 : 박소연기자 (ednews2000@hanmail.net)

이용섭 광주시장이 제101주년 3·1절을 앞두고 26일 조국의 자주독립을 위해 헌신하신 노동훈(93) 애국지사를 찾아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노동훈 애국지사는 전남 장성 출신으로 일제 치하에서 광주사범학교에 재학 중 비밀결사 무등독서회를 조직하고 연합군의 행동대원으로 봉기를 꾀하는 등 대한민국임시정부 연락원으로 활동했으며, 1944년 12월 나주경찰서에 체포돼 옥고를 치르다 광복으로 출옥해 1995년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국내 독립유공자는 지난해까지 30명이었으나, 올해 1~2월 광주에 거주하는 김배길, 이기환 옹 등 2명이 노환으로 별세하면서 현재는 총 28명이 생존해 있다.

광주에는 노동훈 애국지사를 비롯해 이준수(97) 옹, 김영남(94) 옹 등 3명의 독립유공자가 자택과 요양원등에서 가족 등의 보살핌을 받고 있으며, 202명의 유족이 거주하고 있다.

이용섭 시장은 노 애국지사에게 손 소독제와 마스크를 전달하며 “코로나19 때문에 3·1절 기념식이 취소돼 송구스럽다”며 “지금은 온 나라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에 모든 역량을 쏟아붓고 있는 만큼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용섭 #광주광역시 #노동훈애국지사 #독림유공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