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HOME > 종합 > 전남

전남도 농어촌 빈집 1500여동 정비

작성일 : 2021-05-02 12:39
작성자 : 차승현기자 (ednews2000@hanmail.net)

전남도가 농어촌 빈집 정비와 활용방안을 동시에 추진한다.

도는 지난해 20억 원을 투입 1400여동을 정비하는 등 38000여 동을 정비했다. 올해는 1500여동을 정비한다는 방침이다.

농어촌정비법에 따른 빈집은 1년 이상 거주하지 않는 농어촌 읍면지역을 기준으로 집계한다. 시 단위의 동 지역은 포함하지 않는다. 이에 따라 전국 5만 6천여 동이 있고, 이 중 전남에 1만 4천여 동이 있다. 매년 2천여 동씩 늘어나, 모두 정비하는데 한계가 있다.

통계청 자료는 거주하지 않는 모든 집을 대상으로 한다. 전국적으로 151만 7천815동이 있고, 전남에는 12만 1천767동이 있다.

이런 가운데 빈집 철거사업은 1년 이상 거주하지 않은 불가피한 경우를 대상으로 하지만, 전남도는 가급적 마을 특성을 살리고 활용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철거 부지에는 주차장, 쉼터, 운동시설 등을 갖추고, 나무 등을 심어 마을 공동시설로 활용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마을별 실태 조사를 통해 활용 대안을 제시토록 함으로써 사유재산권 침해 문제를 해결키로 했다.

또한 도시재생사업,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 농어촌 마을 경관 개선사업을 통해 확보한 활용 가능한 빈집의 정보를 귀향, 귀촌을 바라는 도시민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전남도 #도청 #빈집정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