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포토

김영록 지사 순천 집단감염 방역수칙 지키는 계기로

접촉자 등 전방위 조사 철저

작성일 : 2021-04-06 14:55
작성자 : 차승현기자 (ednews2000@hanmail.net)

김영록 지사는 6일 순천에서 순식간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한 것은 전남이 청정지역이란 믿음으로 방심했기 때문으로, 경각심을 갖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실국장 정책회의에서 순천에서 최근 이틀 동안 20명의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이같은 규모의 집단감염은 우리 도에서 처음 있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지사는 “외딴 섬이 아니고 다른 시․도하고 접촉을 많이 하는데, 발생이 전혀 없을 수가 없다”며 “하지만 최근 며칠간 제로 행진이 이어지면서 경각심이 풀어져 물리치료실이나 의료기기 체험방에서 방역수칙을 안 지키다 보니 결국 한 사람의 감염이 집단 발생을 일으켰다”고 진단했다.

이어 “현재 접촉자 등 1천326명에 대해 전수조사를 했지만, 아직 놓친 부분이 없지 않은지 현장에서 다시 한번 꼼꼼히 챙겨보고, 접촉자의 접촉자까지 전방위적인 조사에 나서달라”며 “그렇지 않으면 2~3일 안에 진정될 수 있는 것을 1주일 이상 갈 수도 있다”라고 분발을 촉구했다.

또 “이번 순천 건을 타산지석 삼아 고정 단골이 있는 다중이용업소, 물리치료실, 의료기기 체험방 등을 전수조사하고 현장 지도를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도청 #순천감염 #순천코로나 #김영록지사